매일 묵상ㅣ 매일의 묵상을 함께 나눕니다.
은밀하게 진실하게 [마 6:1-18]

은밀하게 진실하게 [마 6:1-18]

하나님의 백성이 순종해야 할 '착한 행실', '더 나은 의' 다운 구제와 기도가 무엇인지 말씀해 주신다. 세상은 자기 의를 드러내려 하지만 하늘 백성은 그렇지 말아야 한다는 점도 확인 시키신다.   1.하나님께만 보여야 할 "착한 행실"(1-4절)하늘 백성의 삶은 하나님의 마음과 뜻을 따라 순종하며 살아갈 때 아무리 감추어도 드러나기 마련이다. 빛을 감출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아무리 겸손하고 은밀하게 행하여도 결국 세상이 알게 된다. 드러나게 되어 있다. 이런 드러남을 통해 하나님이 영광을 받으신다. 사람들에게 칭반 받으려고 회당과 거리에서 행하는 구제는 하나님의 영광이 아니라 자신의 영광을 받는

Read More
더 나은 의의 삶으로 [마 5:33-48]

더 나은 의의 삶으로 [마 5:33-48]

하나님 나라 백성은 바리새인이나 서기관의 의보다 "더 나은 의"로 사는 이들이다. 주님께서 말씀하시는 "더 나은 의"는 무엇일까?  1.맹세보다 진실한 삶(33-37절)하나님 나라 백성은 맹세가 필요하지 않다. 그만큼 진실한 삶을 살기 때문이다. 진실한 삶이 신뢰의 바탕이 되는 이들이 그리스도인들이다. 세상은 자신들의 신뢰를 증명하기 위해 하나님의 이름으로 맹세한다. 하지만 하늘 백성, 주님의 제자들은 "예"와 "아니오"만으로도 충분한 진실한 삶을 살아야 한다. 주저리 주저리 늘어놓는 말로 삶의 진실함을 인정받으려 하지 않아야 한다. *주님께서 요청하신 하나님 나라 백성의 삶의 수준이 당시 가장 유대인답다고 여김을 받던 바리새인들과 서기관들 보다 더

Read More
더 나은 의… 지독한 이기심을 버려야 순종할 수 있는…[마 5:21-32]

더 나은 의… 지독한 이기심을 버려야 순종할 수 있는…[마 5:21-32]

서기관과 바리새인보다 "더 나은 의"를 요구하신다. 그들보다 더 나은 의를 '살인, 간음, 이혼'에 대한 율법의 가르침을 예로 들어 속뜻을 설명하신다. 이런 계명들에 담긴 인간의 속내들을 드러내어 제자들의 삶이 이보다 더 온전하여야 함을 당부하신 것이다. 그런데 본문에서 반복되는 "너희가 들었으나(21, 27, 31, 33, 38, 43절)"라는 말을 통해 당시 율법 선생들의 가르침이 얼마나 문자적인 의미에 국한되어 있는지를 깨닫게 하신다. 동시에 기록된 문자의 문자적인 의미뿐 아니라 문자 안에 담긴 하나님의 뜻, 하나님의 마음을 분별해야함을 촉구하신다. 각종 율법과 명령들에 담긴 하나님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고 그저 문자적으로

Read More
소금과 빛이니 말씀을 온전하게 살아내는 삶  [마 5:13-20]

소금과 빛이니 말씀을 온전하게 살아내는 삶 [마 5:13-20]

하나님의 은혜는 너무도 귀하고 값져서 값을 매길 수 없다. 그래서 공짜로 줄 수 밖에 없다. 독생자를 보내어 십자가의 죽음에 이르는 값비싼 대가, 아들의 생명을 주고 베풀어주신 선물이 은혜이다. 제자들의 삶은 그래서 값으로 매길 수 없는 값비싼 은혜를 받은 사람 다워야 한다. 주님은 이런 은혜를 받은 자의 삶을 어떻게 정의 하시는가?   1.소금과 빛(13-16절)세상을 썩지 않게 하는 소금이다. 그런데 짠 맛을 잃으면 어떤 것으로도 그 마맛을 되찾을 수 없다. 오직 예수님의 생명으로 얻은 짠 맛이기 때문이다. 예수님 맛을 잃어버린 제자는 하나님 나라에서도 세상에서도

Read More
매일 묵상 ㅣ 매일의 묵상을 함께 나눕니다.

예배시간
안내

교육부
안내

새가족
안내

온라인
행정서비스

온라인
헌금

교회
유튜브

공동의회 안내

공동의회 안내 2023년 예산안을 위한 공동의회가 이번 주 수요일(1/18) 예배

부부사랑학교 안내

부부사랑학교 안내 # 부부사랑학교 성경적 가정을 세우고자 하는 비전에 따라

2023년 1월 29일 주보

이전 다음 우리 더 가까이 주님께 더 가까이, 공동체에 더 가까이 나아가는 성도님들을 축복합니다. 벌써 1월

2023년 1월 22일 주보

이전 다음 설명절 설날 아침입니다. 올해도 하나님 나라 백성의 삶을 풍성하게 누리시기를 축복합니다. 주님께 더 가까이,

2023년 1월 15일 주보

이전 다음 선교헌금 아직 작정하지 않으셨나요? 선교는 사명이 아니라 존재이유입니다. 보냄을 받은 선교사님들을 위해 이곳에서 기도와

더온누리의 새로운 가족이 되신 여러분을 환영하고 축복합니다 🙂

더온누리의 새로운 가족이 되신 여러분을

환영하고 축복합니다 🙂

#더온누리교회

일상 속에서 만나는 교회, 일상 속에서 만나는 은혜를 함께 나눠요. instagram에서 "#더온누리교회"를 태그해 주세요:)